>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정치·사회 인기기사
″금리인상 없다″ 한마디에 뉴욕증시 바로 낙폭 만회했다
2021/02/24  07:19:25  파이낸셜뉴스
파월 연준 의장 발언에 뉴욕 3대 증시 즉각 반응

[파이낸셜뉴스]

미국이 당분간 금리인상을 하지 않을 것을 공식화 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사진=로이터뉴스1

밤사이 뉴욕증시가 낙폭을 만회하고 혼조세로 마감됐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당분간 미국의 금리인상이 없다고 선언하면서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66포인트(0.05%) 오른 3만1537.35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87포인트(0.13%) 상승한 3881.37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7.85포인트(0.5%) 내린 1만3465.20에 거래를 마쳤다.

파월 의장의 확고한 통화 부양의지 때문에 다우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 지수가 장중 낙폭을 마감하고 상승 마감됐다. 나스닥도 파월 의장의 발언 후 낙폭을 줄였지만 상승마감에는 실패했다.

뉴욕증시가 하락폭을 만회하고 혼조세를 보인 것은 오롯이 파월 의장 때문이었다.

그는 온라인으로 상원은행위원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당분간 금리인상은 없다고 선언했다.

파월 의장은 "경제가 우리의 고용과 인플레이션 목표에 도달하려면 갈 길이 멀다"면서 "목표를 향해 다가갈 때까지 부양 페달을 계속해서 밟을 것이다"고 밝혔다.

미 국채수익률(금리) 상승에 대해서도 그는 "인플레이션 공포가 아니라 경제 회복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의 대표적인 드론택시 기업 이항(Ehang)홀딩스는 전날 11% 급락에 이어 이날도 5.73% 하락했다. 이항의 주가는 어느덧 50달러(50.18달러) 선까지 밀렸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전경 /사진=로이터뉴스1







#나스닥 #다우지수 #연준 #뉴욕증시 #S&P500 #파월 #미국증시 #이항 #이항홀딩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