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 연예·스포츠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연예·스포츠 인기기사
[아시안컵] '김민재 A매치 데뷔골' 벤투호, 전반 1-0 리드
2019/01/12  01:50:04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우리 축구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과의 아시안컵 두 번째 경기에서 수비수 김민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아인에 있는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대표팀은 4-2-3-1 전술로 경기에 나갔다. 최전방 공격 일선에는 황의조가 나섰다. 황의조는 지난 필리핀과의 첫 경기에서 결승골을 기록했고 이번 경기에서도 추가 득점을 노렸다.
바로 뒤에서는 '독일 트리오' 이청용과 구자철, 황희찬이 2선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격했다. 중원에는 황인범, 정우영이 나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빠진 기성용의 공백을 메우려 했다.

수비라인은 왼쪽에 김진수를 대신해 홍철이 선발 출전하고 중앙에 김영권과 김민재, 오른쪽에 이용이 나갔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경기가 시작하자 키르기스스탄은 적극적으로 우리 수비라인을 압박했다. 빌드업 단계부터 우리 선수들을 괴롭히면서 공격 속도를 늦추고 공을 뺏으면 빠른 역습을 하겠다는 전략이었다. 전반 3분에 오른쪽 수비수 이용이 상대의 압박을 받다가 통증을 느껴 잠시 쓰러지기도 했다.

우리 공격진은 키르기스스탄의 좌우를 흔들면서 공간을 파고들었지만 결정적인 슈팅이 없었다. 전반 12분에는 구자철이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중거리슈팅을 때려봤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18분에는 황희찬이 왼쪽에서 슈팅한 공이 수비에 맞고 나오자 황인범이 2차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 위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키르기스스탄은 짦은 시간에 역습을 전개하면서 우리 수비진을 위협했다. 코너킥 찬스들도 많이 얻었지만 득점으로 마무리짓지 못했다. 전반 31분 오른쪽에서 이용이 과감하게 슈팅했지만 골문보다 높았다. 전반 36분에는 이청용이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구자철이 오른쪽에서 침투해서 넘어지면서 골문 앞으로 낮은 크로스를 연결했다. 골키퍼는 구자철을 막으려 골문을 비우고 나온 상황. 반대편에서 이청용이 달려와 슈팅했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전반전이 0-0으로 끝날 것 같더 전반 42분 김민재가 '수트라이커(수비수+스트라이커)'로 나섰다. 오른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앞쪽에서 잘라 넣는 헤딩슈팅을 해서 골망을 흔들었다. 김민재는 A매치 14경기만에 데뷔골을 기록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