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정부정책뉴스 > 경제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경제
김기현 "대장동 의혹 책임, 이재명·곽상도 누구도 예외 없어"
2021/09/27  10:21:32  이데일리
- 추석 전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원 수령` 인지한 사실 인정
- 김기현 "특검에 의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지휘고하 여야를 불문하고 이 사건과 관련해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원칙에 조금도 흔들림이 없다. 이재명 경기지사, 곽상도 의원을 비롯해 어느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과 이 지사는 본질에서 벗어난 정치 공세에 열중할 게 아니라 아니라 떳떳하게 특검에 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지사는 떳떳하게 공정성과 전문성 갖춘 특검에 의해 철저한 수사를 받겠다는 의지를 표명하지 않고 뒤에 숨어 어물쩍 시간만 끌려고 하지 말아라. 민주당 역시 특검,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하길 촉구한다”며 “민주당이 지금처럼 특검과 국정조사를 회피하면 역대급 일확천금 부패사건 공범으로 낙인찍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대장동 외에도 위례신도시 개발사업 과정에서도 비슷한 특혜가 있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민간 사업자 공모 공고 마감 하루 만에 사업자가 선정되고 화천대유와 같은 자산관리회사 역할을 한 미래자산관리가 공모 공고 사흘 후 설립됐다고 한다. 보통주 5만주에 2억 5000만원을 출자해 150억원이 넘는 돈을 배당받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돈이 누구 손에 들어갔는지 행방 묘연하다고 한다. 이 지시가 대장동 개발 사업 실무자라 지칭한 유동규씨, 남모 변호사, 정모 회계사 등이 관련된 정황도 드러났다고 한다. 가장 큰 공통 분모는 이 두 사업 모두 당시 성남시장이 이재명이라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2013년 당시 성남시의회에서 시의회 동의 없이 몰래 사업을 추진하고 있었고 공공기관으로서 있을 없는 행정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때문에 일각에서 특정 무리가 위례신도시에서 한번 재미를 본 뒤 판을 크게 키워서 대장동에서 치밀한 계획 하에 역대급 일확천금으로 한탕 해먹었다는 얘기까지 나온다”고도 꼬집었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퇴직금을 수령했다는 부분을 본인이 추석 전에 이미 알았다는 사실 또한 인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 회의 직후 취재진을 만나 “많은 제보가 오는 것 중에서 필요한 경우엔 사실 확인 조치를 취한다. 곽 의원도 그런 제보 들어온 것도 사실”이라면서 “어떤 경위인지 물어보니 언론보도된 것과 같은 형태의 답변이었다.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다고 판단해서 ‘특검에 의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말을 이미 드렸다”고 했다.

왜 바로 조치를 취하지 않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특검에 의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되풀이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