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LG화학, 폭스바겐·애플 등과 함께 배터리 공급망 관리한다
2019/10/21  11:42:24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LG화학(종목홈)은 국내 배터리 업계 최초로 광물 관련 글로벌 협의체인 '책임 있는 광물 조달 및 공급망 관리를 위한 연합(RMI)'에 가입했다고 21일 밝혔다.


2008년 설립된 RMI는 4대 분쟁광물(금ㆍ주석ㆍ탄탈륨ㆍ텅스텐)을 비롯해 코발트 등 배터리 원재료의 원산지 추적 조사 및 생산업체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과 인증 등을 실시하는 글로벌 협의체이다. 폭스바겐, 르노, 애플 등 글로벌 자동차 및 IT기업 380여 곳이 회원사로 가입해있다.


이번 가입으로 LG화학은 RMI가 확보하고 있는 분쟁광물, 코발트 등 일명 고위험광물의 원산지 및 제련소 등 공급망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고, RMI 협의체에 가입한 글로벌 기업들과 공급망 내 사회적, 환경적 이슈 해결을 위한 공조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LG화학이 국내 배터리 업계 최초로 RMI에 가입한 것은 고위험 광물의 윤리적 구매 등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코발트의 경우 스마트폰,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의 필수 원재료로 최근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채굴, 생산과정에서의 아동노동과 같은 인권 침해 및 환경오염 등의 문제가 발생하면서 글로벌 이슈로 부각된 광물이다.


유럽연합(EU)은 오는 2021년부터 분쟁광물 등 고위험군 광물에 대한 지속가능한 구매와 공급망 관리를 의무화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공급망 가이드를 법제화할 계획이다. 이에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은 코발트를 비롯한 원재료에 대한 투명한 공급망 정보 공개 및 제3자 실사 등을 요구하고 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기업의 핵심 경쟁력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에 달려 있다"며 "RMI의 공급망 정보 체계 및 공조 시스템을 바탕으로 자체 공급망 실사 및 협력업체 개선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