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특징주]삼원테크, 관리종목우려·허위공시에 폭락…'신저가'

2017/02/17 14:46:23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삼원테크(종목홈)가 관리종목 지정 우려와 허위공시로 인한 대주주 '먹튀' 논란에 27% 폭락 중이다.

17일 오후 2시39분 현재 삼원테크는 전날보다 218원(27.01%) 내린 589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장 중에는 586원에도 거래되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전날 삼원테크는 4년 연속 영업손실로 내부 결산시점 관리종목 지정 사유가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한국거래소는 관리종목지정 우려로 주식 거래를 정지하기도 했다.

대주주의 허위공시 '먹튀' 논란도 일고 있다. 삼원테크의 200억원 투자 주체가 중국회사에서 국내 소재 홀딩스사로 바뀌었다. 중국 기업의 투자를 받는다고 발표한 이후 최대주주는 43억원어치 주식을 팔아 이득을 챙겼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원테크는 지난해 11월9일 중국 엔터테인먼트그룹인 뉴스타일미디어로부터 200억원을 투자받는다고 공시했다. 제3자배정 유상증자 형태로 약 50억원, 전환사채권 발행으로 150억원을 조달한다고 밝혔다.

대주주는 뉴스타일미디어 투자 공시 후 주가가 상대적으로 높을 때 주식을 팔아치웠다. 최대주주인 이택우 삼원테크 대표는 지난해 11월15~16일 320만주를 1350원에 장내 매도하며 43억2000만원을 챙겼다.

이후 삼원테크 투자 주체는 뉴스타일미디어에서 홀딩스사로 변경됐다. 삼원테크는 처음 유상증자 납입일로 공시한 지난해 12월20일이 되자 유상증자 대상자를 싸이텍홀딩스로 바꾸고 납입일을 12월27일로 정정 공시했다. 12월27일이 되니 다시 납입일을 올해 1월20일로 바꿨고 이날도 다시 2월17일로 납입일을 늦췄다.

전환사채 또한 납입 예정일이던 이달 10일 뉴스타일미디어에서 비에스홀디스로 대상자를 정정하고 납입일은 오는 4월14일로 변경했다.

투자 주체가 변경된 건 관련 삼원테크 관계자는 "주주들의 문의가 이어지지만 자세히 모른다"고만 답했다. 뉴스타일미디어가 한국에 법인을 세워 투자한 것인지 확실히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뉴스타일미디어 측은 "이미 삼원테크와 조건이 맞지 않아 투자를 철회한 상태"라며 "정정된 홀딩스사들은 뉴스타일미디어와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결국 중국 기업의 투자가 취소됐지만 이를 시장에 알리지 않고 지연공시로 감춰왔던 셈이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