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범야권, 특검 연장 압박

2017/02/17 18:16:06파이낸셜뉴스
한국당은 부정적 입장 고수.. 여야, 안보이슈 갈등 격화


여야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구속되면서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놓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여야는 또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김정남(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피살사건을 고리로 안보이슈 대결을 지속하고 있다. 특검 연장과 안보이슈 모두 조기대선 정국을 맞아 여야 각자 지지층 결속과 유리한 대선정국을 조성하기 위한 핵심 변수로 보고 당 차원의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부회장 구속으로 범야권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 혐의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고 보고 특검 연장의 당위성을 강조하면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연장 수용 압박 수위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특검이 열심히 하는데도 14건 중 절반 정도밖에 못했다. 황 대행이 한다, 안 한다는 결정을 내려줘야 후속조치를 할 수 있다"며 조속한 결단을 촉구했다.

박 대통령에 대한 직접수사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데다 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인사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수사 등 나머지 핵심 의혹에 대한 수사가 미진한 상황에서 특검 수사기간 연장은 불가피하다는 논리다.

국민의당은 특히 자유한국당의 반대를 무릅쓰고서라도 특검 연장을 통해 나머지 핵심 수사들을 진행하기 위해선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을 해서라도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민주당.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이 연대해 특검연장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야권은 특검의 남은 수사기한이 10여일인 만큼 사건의 실체 파악을 위해서라도 당초 박영수 특검 추진 시 30일 연장에 동의한 한국당이 의도적으로 특검 연장을 방해할 경우 전방위적 대응에 나서겠다며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야권은 특검 연장을 통해 박 대통령 뇌물죄 혐의 입증, 다른 대기업 수사, 우 전 수석에 대한 국정농단 은폐.방조 의혹, 광범위한 정부인사 개입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고리로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실체를 밝혀내야 한다고 벼르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특검 연장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특검이 현행법이 규정하는 수사범위를 넘어선 수사를 하고 있다는 판단 아래 우려를 표해왔다.

한편 범보수 진영의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야권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를 겨냥, 안보공세를 이어갔다.

문 전 대표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반대를 집중 공격하면서 안보불안 후보 이미지 부각에 나서는 한편 안 전 대표가 속한 국민의당이 '사드배치 반대 당론→재검토→백지화' 등으로 갈팡질팡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와 김정남 피살사건이 연이어 터지며 안보 불안감이 고조된 상황에서 보수 지지층을 다시 결집하는 효과를 노린 포석으로 보인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심형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