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나꼼수' 김용민 "박근혜 동지, 태극기 넘실대는 세상을 건설하자"…자유한국당 입당했다가 제명

2017/02/17 20:54:57아시아경제
인터넷 팟캐스트 진행자 김용민, 한국당 전격 입당
SNS에 "태극기 넘실대는 세상 건설하자" 조롱
해당행위로 제명돼…與 "모욕죄로 고발 검토"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인터텟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의 진행자인 김용민씨가 17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으나 곧바로 제명됐다.


김용민

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당을 환영한다"는 인명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명의의 문자메시지 사진을 공개했다. 이 메시지는 한국당에 입당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자동으로 발송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한국당 입당은 당 소속 대권주자들의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 참여 등 '도로 친박(친박근혜)당'으로 회귀하려는 듯한 모습을 조롱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박근혜 동지, 김진태 동지, 이노근 동지, 함께 태극기가 넘실대는 세상을 건설합시다! - 자유당원 김용민"이라는 문장을 페이스북에 함께 올렸다.

또 "선거 때마다 제1야당을 막말당으로 말아버리려고 (4년 전 탈당했건만) 2012년 민주당 소속 총선후보 김용민을 화면에 소환시키는 종편들에게 어떻게 하면 감사의 뜻을 표시할까 싶어서 자유당에 입당했다"고 적었다. 김씨는 자유한국당을 이승만 정권 당시 여당에 빗대어 자유당으로 지칭했다.

김씨는 2012년 4ㆍ11 총선에선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바 있다. 당시 여권을 향해 수위가 높은 비난 발언을 수차례 해 물의를 빚었다.

한국당은 김씨의 입당을 '해당 행위'로 간주하며 이날 오후 곧바로 제명 절차에 착수했다. 김씨가 입당 서류를 접수했던 경기도당은 이를 위해 윤리위원회에 회부했다. 한국당 고위 관계자는 "입당할 의사가 없음에도 입당을 한 것이므로 우리 당을 조롱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 차원에서 모욕죄와 업무방해죄 고발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30분쯤 팩스를 이용해 한국당 경기도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