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 내달 6일 코엑스서 개최

2019/05/14 08:21:54파이낸셜뉴스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 포스터

우리나라 최초의 글로벌관광박람회로 거듭난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SITIF 2019)’가 중국을 비롯한 50여 국가와 대구·경북을 비롯한 50여 지자체 등 국내외 1400여 관광사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오는 6월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A, B1, E홀에서 개최된다.

서울시의 서울국제트래블마트(SITM)와 ㈜코트파의 한국국제관광전(KOTFA)을 통합한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는 인바운드-아웃바운드-인트라바운드 트래블마트와 관광홍보전시회가 동시에 한 곳에서 진행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관광박람회. 특히 올해부터는 관광복지 차원에서 관람객 전원에게 무료입장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10만여 명이 박람회장을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와 코트파가 공동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협회중앙회, 서울관광재단 등이 후원하는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는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All About Travel’이라는 슬로건 아래 내국인과 외국인이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손쉽게 여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국내외 여행사 등이 일대일 상담을 통해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판매하도록 마케팅 툴도 제공한다. 아울러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와 아시아태평양관광협회(PATA), 한국관광학회 등 국내외 관광기구 및 학회와의 협력사업도 진행된다.

이번 박람회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프로그램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목적으로 진행되는 인바운드 트래블마트. 세계 각국의 200개 여행사와 국내 지자체 및 1100여 관광사업체가 일대일 상담을 통해 방한상품을 개발하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계약을 맺게 된다.

또 국내외 업체끼리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스탠딩 미팅 형식의 네트워킹 행사와 관광상품을 홍보하는 공개 프레젠테이션도 마련해 국내관광업계와 세계시장과의 비즈니스 교류를 적극 지원한다. 아울러 해외여행사를 대상으로 서울, 경기, 인천, 강원, 충북, 대구, 경북을 둘러보는 당일 및 1박2일, 2박3일 일정의 팸투어도 곁들여진다.

이밖에도 여름휴가를 앞두고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해 아름여행사, 한국드림관광, 여행스케치 등 국내여행사와 지자체 등이 참가하는 인트라바운드 트래블마트가 펼쳐진다. 아웃바운드 트래블마트에는 마카오, 몰타, 러시아, 필리핀, 스리랑카, 스페인 등 해외 70개 여행사가 참가신청을 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번 기업간거래(B2B) 트래블마트를 통해 진행되는 상담 건수는 모두 5000여 회로 국내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러시아, 중동 등 해외 바이어 50여 업체와 국내 50여 업체가 참가하는 ‘서울의료관광국제트래블마트’와 국내외 100개 업체가 참가하는 ‘서울관광산업채용박람회’도 동시에 개최된다. 모모푸쿠, 힐튼 월드와이드 인터내셔널, 클룩 등 해외 30여 관광사업체와 국내 70여 관광사업체가 참가하는 ’서울관광산업채용박람회‘는 취업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즉석면접을 통해 현장에서 채용하는 등 국내외 관광사업체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구직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코엑스 1층 A홀에서 진행되는 관광홍보전은 관람객에게 국내외의 생생한 여행정보를 제공하고 다양한 체험, 공연, 경품 이벤트가 진행되는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성한 축제의 장이다. 국내 지자체와 한국관광공사 등 유관기관, 티웨이항공 등 관광사업체들이 홍보부스를 설치한 국내홍보관에는 ’잘생겼다 서울 20선‘을 콘셉트로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새롭게 개방한 20곳의 공간을 집중적으로 소개한 서울시 홍보관이 눈길을 끈다.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홍보하기 위한 대규모 특별관인 ‘대구경북 투어 페스타’는 야경투어, 먹거리투어, 계절투어를 테마로 한 다양한 이벤트와 체험거리를 선보이고 홍보부스 내에서 직접 관광상품을 구입할 수 있는 특별할인 판매존도 운영한다. 이밖에도 스파랜드 센텀시티 등이 참가하는 한국관광공사의 ‘웰니스관’, 평강한의원 등이 참가하는 ‘의료관광관’, 요트·캠핑카 관련 최신 레포츠 용품을 선보이는 ‘레포츠관’, 여행상품을 싼값에 판매하는 ‘여행사관’ 등 다양한 테마관광존이 관람객의 시선을 모을 예정이다.

중국을 비롯해 그리스, 인도, 인도네시아, 스페인, 방글라데시, 마카오,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이집트, 폴란드, 몽골, 짐바브웨, 페루, 네팔, 이란 등 50여 국가가 홍보부스를 설치한 해외홍보관도 볼거리. 허베이성, 닝샤후이족자치구, 랴오닝성, 헤이롱쟝성, 상하이, 쟝쑤성, 허난성, 후베이성, 후난성, 구이저우성, 섬서성 등 11개 성이 참여하는 중국홍보관은 지역별 테마관광과 함께 중국의 전통문화를 선보인다.

필리핀, 스리랑카, 대만, 모스크바, 괌 등은 올해도 대규모 전통공연단이 참가해 관람객들에게 세계 각국의 흥겨운 전통공연을 선사한다. 이밖에 스페인 홍보관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국가로서의 역사·문화적 가치에 대해 적극 홍보할 예정이며, 러시아 홍보관에서는 관람객이 전통인형인 마트료시카의 거대한 모형에 직접 채색을 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인다.

전시장은 △관광홍보존(A홀) △트래블마트존(B1홀) △서울의료관광국제트래블마트존(E홀) 등으로 구성되며, 부대행사로는 △서울관광산업채용박람회 △의료관광포럼 △한국관광혁신대상 시상식 △해외바이어 대상 관광설명회 △바이어-셀러 네트워킹 △바이어 팸투어 등이 열린다.

이밖에도 관람객에게 SNS 이벤트를 통해 티웨이항공에서 제공하는 국제선 무료 항공권 등 경품을 제공하고, 6월 5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등록을 하면 추첨을 통해 커피쿠폰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경품 이벤트도 진행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