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한국콜마 10년차 직원 "회장님 평소 이순신 존경…친일기업 아냐" 호소

2019/08/12 09:31:23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출처-네이트 판 캡처]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최근 윤동한 한국콜마(종목홈) 회장이 '막말 영상' 강제 시청 논란으로 대국민 사과와 동시에 회장직을 사퇴한 가운데 한국콜마 10년차 직원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한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콜마 10년차 직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자신을 '한국콜마에 다니는 30대 중반 직장인'이라고 소개하며 최근 윤 회장과 관련한 논란과 불매운동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친일 기업이라는 비난에 대해서 "한국콜마는 회사 설립 당시 부족한 국내 화장품 기술력, 어려운 자금 상황으로 일본콜마의 지원을 받았지만 매년 기술료를 지급하는 비즈니스 관계였다"며 "현재는 일본콜마보다 우수한 기술력과 제품 개발 능력을 갖췄으며, 일본콜마와의 기술료 관계도 이미 정리했다"고 해명했다.


막말 영상과 관련해서는 "자극적이고 편향적인 유투브를 시청하게 한건 분명 잘못이었다. 하지만 영상이 끝나자마자 윤동한 회장님이 유투브 진행자에 표현이 너무 자극적이고 옳지 못하다고 말씀하셨고 여성 비하하는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회장님은 평소 충무공 이순신, 삼우당 문익점, 다산 정약용, 연암 박지원을 존경한다고 말씀하셨다. 항상 이 분들의 애국 정신을 본 받아야 한다고 강조하셨다"며 "일흔이 넘은 고령의 나이인 만큼 제 나이 또래와 정치성향이 다를 수 있고, 세상을 살아 온 경험과 지식의 깊이, 새로운 정보를 습득하는 능력이 다양하듯이 저마다 의견이 있듯 정치성향이 다르다고 친일이라고 매도하고 공격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콜마가 건강하게 성장하고 우리나라 화장품 경쟁력이 더 강해지도록 응원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호소했다.


앞서 윤 회장은 직원 조회 시간에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강제로 시청하게 하며, 여성을 극단적으로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에는 대국민 사과와 동시에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