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안재현, 내가 ‘섹시하지 않다’고 말해” 구혜선, 안재현 주장에 반박

2019/08/22 07:01:56아시아경제

배우 구혜선 안재현/사진=tvN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의 입장문에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구혜선은 21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재현씨가 남긴 글을 보고 저 또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날 안재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혜선과의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다는 입장과 함께 이혼을 결심한 배경과 이혼 합의금에 대한 입장, 결혼 생활 동안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을 복용해왔다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먼저 구혜선은 합의금을 받았다는 안재현의 주장에 "합의금 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한 금액이고, 현재 안재현 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 때문에 내가 하루 삼만원씩 3년의 노동비를 받은 것이지 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결혼 후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안재현의 주장에 대해서는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되자 제가 먼저 우울증이와서 제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주어 다니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내 눈으로도 보고 내 귀로도 들었다. 오해받을 수 있는 일이니 자제하라 충고하기도 했으나 결국 잦은 싸움의 원인이 될뿐 이었고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내가 알 수 없는 영역이 되고 말았다"고 토로했다.


또한 구혜선은 안재현이 별거 중인 오피스텔에 무단 침입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별거 중인 오피스텔은 별거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들어간 것이 아니라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그의 말을 존중해 내 허락하에 얻은 공간이었으니 내게도 저곳을 찾아갈 권리가 있었다"라며 "그외에 집을 달라고 말했던 건 별거중이 아닐 때부터도 이미 그는 집에 있는 시간이 없었고 이렇게 나 혼자 살 거 라면 나 달라고 했던 거다. 그러자 이혼해주면 용인집을 주겠다고 하길래 알겠다고 했다. 그때부터 이혼 노래 불러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구혜선은 "'내가 잘못한 게 뭐야?'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고 섹시하지 않은 OOO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 남편은 같이 생활하는 동안에도 권태기가 온 남성들이 들을 수 있는 유튜브 방송을 크게 틀어놓다 잠아 들기도 하고. 난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한때 당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