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드웨인 존슨, 할리우드 배우 연수입 1위…1075억원

2019/08/22 08:36:27아시아경제

영화 '쥬만지: 새로운 세계' 스틸 컷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 & 쇼’ 등에서 주연한 드웨인 존슨이 지난 1년간 가장 많은 돈을 번 영화배우로 확인됐다고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가 21일 전했다. 포브스 집계에 따르면, 존슨은 지난해 8월부터 지난 5월 말까지 분노의 질주: 홉스 & 쇼, ‘쥬만지: 더 넥스트 레벨’ 등에 출연해 8940만달러(약 1075억원)를 벌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등에서 주연한 크리스 헴스워스는 두 번째로 많은 7640만달러(약 919억원)를 기록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닥터 두리틀의 여행’, ‘셜록 홈즈 3’ 등에서 주연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6600만달러로 3위였다. 인도 배우 악쉐이 쿠마르는 6500만달러, 홍콩 액션 스타 청룽(成龍·재키 찬)은 5800만달러로 각각 4위와 5위에 자리했다. ‘스타 이즈 본’의 브래들리 쿠퍼와 ‘더 위크 오브’의 애덤 샌들러(이상 5700만달러 이상), 크리스 에반스(4350만달러), 폴 러드(4100만달러), 월 스미스(3500만달러)는 그 뒤를 차례로 이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