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日여성 폭행' 한국남성 경찰 조사…"폭행한 적 없다"

2019/08/25 00:35:29아시아경제

한국인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인 여성을 위협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동영상과 사진이 인터넷에서 퍼져 논란이 확산한 가운데 경찰이 영상 속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남성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동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4일 오후1시께 한국인 A씨를 경찰서로 불러 조사했다. A씨의 신원(종목홈)을 확인한 경찰은 주거지에 수사관을 보내 경찰서로 임의동행했다. 조사를 마친 뒤 오후3시40분께 경찰서를 나선 A씨는 "폭행한 적이 없다"며 "(촬영된 영상은)조작된 것이고, 폭행한 적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 여성의 머리채를 잡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자신이 일방적인 가해자로 매도되고 있어 법적 조력을 얻어 추후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강제수사를 진행할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해 귀가 조처했다"며 "A씨는는 현행범이 아니라 현행범 체포할 수 없고, 긴급체포는 장기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는 범죄를 저질렀을 경우 적용 가능해 귀가를 막을 순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향후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은 해당 동영상에 등장한 일본인 여성도 이날 오후 불러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은 A씨가 자신의 일행을 쫓아오며 추근거려 거부했더니 욕설을 퍼붓고 폭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또 당시에는 사과를 받고 헤어졌지만 진정한 사과가 없었다며 엄중한 처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동영상에는 거리에서 한 남성이 영상 촬영자를 위협적으로 뒤따라오며 일본인과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과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