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정병국, 손학규 사퇴 촉구…"패거리에 의존한 文과 다를 바 없어"

2019/09/16 14:28:32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바른미래당 내 최다선인 정병국 의원(5선)이 16일 손학규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의 손 대표는 패권, 패거리에 의존한 문재인과 다를 바 없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 4월 보궐선거 참패 이후 사퇴 요구가 거세지자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 "추석 때까지 제3지대의 그림이 그려지고 이를 위한 바른미래당의 모습과 역할이 구체화될텐데 그때까지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그만두겠다"고 사퇴 조건을 내건 바 있다.


이에 정 의원은 "155일이 지난 지금, 추석은 지났고 우리당의 지지율은 의석수 6명인 정의당 보다 못한 5.2%를 기록하고 있다"며 "그동안 손 대표의 약속을 존중하기 위해 쓰디 쓴 침묵을 이어왔지만 이제는 약속의 시간이 다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당의 내홍이야 부끄러운 심정일지언정 견뎌낼 수 있지만 당 대표 때문에 정당이 정치적 역할을 다 할 수 없다는 것은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견딜 수 없는 일"이라며 "이제 문재인 정권과의 싸움이 시작됐고 바른미래당이 대안정당으로 이 싸움의 최전선에 서야하는데 국민들은 당 대표 리더십 조차 제대로 서지 못 한 바른미래당 역시도 척결의 대상이라고 말한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바른미래당의 이름으로 이 싸움에 참전하기 위해서는 손 대표의 사퇴가 조건"이라며 "지금의 손 대표는 패거리에 의존한 문재인과 다를 바 없고 총선승리에만 혈안이 된 더불어민주당과도 다르지 않다"고 저격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이 이 싸움에 결연히 참전할 수 있도록 손 대표는 사퇴를 하라"고 날을 세웠다.


정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손 대표의 퇴진을 강제할 방법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선 "정치는 당헌당규만 가지고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후 전개될 모든 사안의 책임은 손 대표에게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모든 것을 포함해 만약 손 대표가 지금대로 간다고 하면 중대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