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르포] ‘벤츠 기술력’ 쌍용차 창원 엔진공장, 세계 최고 꿈꾼다

2019/09/19 12:59:35뉴스핌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불량품은 받지도 만들지도 보내지도 말자” 쌍용자동차 창원 엔진 공장의 직원들이 매일매일 새기는 다짐이다. 세계 최고 품질의 엔진공장이 되겠다는 포부에서다. 

18일 오후 쌍용차(종목홈) 창원 엔진공장. 공장 입구에 들어서자 지금은 단종된 쌍용차 ‘체어맨’이 눈에 들어왔다. 단지 내부는 한적했지만 안으로 들어서자 설비가 쉴새 없이 돌아갔다. 

쌍용차 창원공장 입구 [사진 = 쌍용자동차]

창원공장은 1공장과 2공장으로 나눠져있다. 1공장은 쌍용차의 주력 모델 ‘티볼리’의 엔진을 만들고 2공장은 중형급 이상 가솔린·디젤 엔진을 생산한다. 1공장은 연간 최대 9만대, 2공장은 16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누적 생산량은 어느덧 300만대 돌파를 앞두고 있다.

면적은 약 3만5000평으로 평택 공장에 비해 그렇게 크진 않았다. 공장 내부에서는 길게 늘어선 라인에 부품들이 자동으로 조립되고 말미에는 완성된 엔진이 쌓여 신차의 심장이 되기 위해 준비 중이었다.

이날 기술개발 콘셉트에 대해 설명한 김성훈 쌍용차 창원공장 파워트레인개발담당 상무는 “쌍용차에 적용되는 모든 엔진은 환경규제, 기술 발달에 맞게 진화돼왔다”고 강조했다.

민병두 쌍용차 창원공장담당 상무 [사진 = 쌍용자동차]

환경관련 규제는 유럽, 미국 등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 점차 강화되는 추세다. 이산화탄소 배출의 경우 유럽은 2030년까지 59g까지 떨어뜨린다는 방침이고 한국도 2015년 140g에서 내년 97g까지 하향 조정된다.

또 배출가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디젤 엔진 탑재는 점차 감소하고 가솔린 엔진으로 트렌드가 변하는 중이다.

창원 엔진공장도 고효율 및 다운사이징 가솔린 직분사(GDi) 엔진을 개발하며 가솔린 시대에 대비하고 있다. 2종의 터보 GDi d엔진을 개발하고 코란도, 티볼리 등 주요 차종의 가솔린 신제품을 출시했다.

쌍용차 창원공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독일의 프리미엄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가 설계를 맡았다. 쌍용차 관계자는 “쌍용차는 지난 1991년 벤츠와의 기술 제휴로 공장을 설계하고 엔진을 독자적으로 생산하기까지 과정에서 벤츠의 기술력을 흡수했다”며 자부심을 내비쳤다.

1공장 입구에 들어서자 ‘불량품은 받지도 만들지도 보내지도 말자’는 슬로건이 쌍용차의 의지를 증명하기라도 하듯 곳곳에 걸려 있었다. 직원들도, 설비도 이에 맞춰 쉴새 없이 작업 중이다. 

쌍용차 창원공장 조립라인 [사진 = 쌍용자동차]

2공장은 GDi 터보 엔진 등 5개의 엔진을 생산하고 있다. 가솔린 1.5ℓ GDi 터보 엔진은 △실린더 블록 조립 △크랭크샤프트 조립 △피스톤 및 액세서리 부품 조립 △오일팬·T.G.C.C·헤드커버 조립 △실린더 헤드 조립의 과정을 거쳐 제작된다.

모든 공정은 100% 가까이 자동화가 이뤄졌으며 중요 치수들을 전수 측정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불량률 ‘제로’에 도전하고 있다.

2공장의 인력 대부분은 품질관리 등에 투입된다. 쌍용차 품질관리 역시 벤츠의 시스템을 이어받아 운영하고 있다. 벤츠 수준의 자동차를 만들겠다는 의지와 자부심이 곳곳에서 느껴졌다.

 

 oneway@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