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롯데손보, 3750억원 유상증자...재무건전성 개선

2019/10/21 15:57:15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롯데손해보험(종목홈)은 지난18일 3,750억원의 유상증자를 빅튜라(유)와 (주)호텔롯데를 대상으로 '제3자배정' 방식으로 단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손보는 보통주 1억7605만6320주를 발행가액 2130원으로 신주 발행하여 발행주식 총 수는 3억 1033만6320주로 증가했다.

[사진=롯데손해보험]

이 중 롯데손해보험 최대주주 빅튜라(유)는 3562.5억원을 증자에 참여했고, (주)호텔롯데도 롯데손해보험과 지속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187.5억원을 출자하여 5%의 기존 지분을 유지했다.

이를 통해 롯데손해보험의 RBC는 194.9% 수준으로 높아져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를 크게 상회하며, 2019년 상반기 대비 54.1%P가 개선될 전망이다.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롯데손보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해 나갈 기반을 마련하였으며 2020년 퇴직연금 리스크의 RBC 100% 반영과 2022년 IFRS 17, K-ICS의 도입 등 제도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되었다.

이번 유상증자는 기준일 현재 관련 법령에 따라 산정된 기준 주가와 동일한 수준에서 이루어지는 '시가발행'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시가대비 할인된 주가를 기준으로 하는 '할인발행' 방식과는 달리 '시가발행' 방식은 소액주주의 지분 희석을 막아 소액주주를 보호하고, 향후 책임경영을 통해 회사의 기업가치를 높여 적정 주가로 회복하겠다는 JKL파트너스와 롯데손해보험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0I087094891@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