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 국감]윤상직 "TBS 정치편향, 허가 취소사유다"(종합)

2019/10/21 16:01:39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정치편향성 문제가 21일 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국정감사(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에서도 도마 위에 올랐다. 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진보성향 매체 변호 경력을 문제 삼아 야당은 지난 국정감사에 이어 또다시 사퇴와 해임, 청문회까지 요구하는 등 맹공을 퍼부었다.


이날 국감에서는 이강택 TBS(교통방송) 사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해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정치편향성에 대해 야당의원들의 집중포화를 맞았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여의도연구원과 공동조사한 자료를 인용해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다루는 '가짜뉴스 팩트체크'에는 한국당 의원 발언을 16번 다루는 동안, 민주당 의원 발언은 한 차례도 다루지 않았다. 편파성이 심각하다"면서 "교통방송은 종합편성채널이 아니라 보도를 할 수 없음에도 대놓고 뉴스라고 버젓이 불법부당하게 뉴스를 보도한다. 허가취소 사유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강택 TBS 사장은 "사안의 중대성, 시의성 뉴스가치에 따라서 미디어의 전문성 논의로 파악하지 정치적 기준으로 좌우를 가려 판단하지 않다. (다만) 그렇게 비칠 수 있게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연예인 설리 자살로 촉발된 혐오, 차별적 인터넷 악성댓글의 규제 방향에 대해 묻는 질의도 이어졌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혐오, 차별적 표현에 대해선 명예훼손 죄 외에는 특별한 수단이 없다. 조금 더 적극적인 방통위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언급하자 한 위원장은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 해당법령의 손질 사항을 살펴보겠다"고 언급했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IP공개를 골자로 하는 이른바 '설리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의 자격 논란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국정감사 전 과방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 7인(김성태, 박대출, 박성중, 송희경, 윤상직, 정용기, 최연혜)은 성명을 내고 한상혁 위원장이 진보성향 인터넷 매체의 변론을 맡고, 로펌을 탈퇴할 때 변호사 휴업계를 내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국가공무원법 위반, 변호사법 위반으로 사퇴를 요구했다. 자한당 의원 일동은 "방통위원장 직무는 엄중한 정치적 중립성을 요구하는데, 특정 성향을 지닌 매체의 변호를 계속 맡았다면 편향성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한 위원장의 의결에 수긍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종합감사에서도 같은 질타가 이어지자 한 위원장은 "사건 수임은 법무법인 정세에서 한 것이고, 취임 전에 담당 변호사로 참여한 것이다. 8월 12일 정세 대표직을 사임했고, 법무법인을 탈퇴한 이후 변호사업을 영위하지 않았다"면서 "휴업신청도 법무법인 정세에저 진행했기 때문에 국가공무원법, 변호사법 위반에 전혀 해당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