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국감현장] 금감원 "하나은행, DLF 관련 주요자료 고의로 은닉"

2019/10/21 16:02:43매일경제
금융감독원은 KEB하나은행이 해외 금리연계 파생결합증권(DLS) 판매와 관련해 일부 자료를 고의로 은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동성 금감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21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 부원장보는 "하나은행은 1, 2차에 걸쳐 자체적으로 DLS 판매에 관해 전수 점검해왔다"면서도 "이 파일을 금감원이 발견하기 전까지 끝까지 은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삭제된 파일에 DLS 관련 자료가 있으며, 불완전판매에 대한 부분도 있다"고 덧붙였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고의로 DLF 관련 자료를 삭제한 것이 맞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보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지 의원은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의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지 의원은 "(지성규 행장이)사전대책 회의 등을 열어 현안파악을 지시했고, 향후 금감원 종합검사에서 불완전판매 등 본인의 잘못이 드러날 것을 은폐하기 위해 고의로 조작해서 삭제했다"고 말했다.

반면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지주(종목홈) 부회장은 DLS 파일이 삭제된 것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