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담양군, 제7회 송순문학상 당선작 선정

2019/10/21 16:04:43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전남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지난 2월부터 8월까지 진행한 ‘제7회 담양송순문학상’ 작품공모의 심사를 마치고 최종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송순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이번 심사위원으로 한승원·손택수 작가와 이지엽·이미란 교수를 선정, 심사한 결과 수상작으로 박현덕 작가의 시조 ‘대숲에 들다’가 대상에 양진영 작가의 소설 ‘소쇄원의 피로인’이 우수상에 선정됐다.


송순문학상은 면앙 송순(1493~1582)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한국문학 발전과 담양만의 특색 있는 문학상 정착과 향후 문화 콘텐츠 산업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12년 제정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문순태 심사위원회 위원장은 “대상을 받은 시조집 ‘대숲에 들다’는 장소가 지니는 지역성과 역사성을 서정적 언어로 충분히 풀어내 미학적 보편화에 성공했다”며 “우수상을 받은 소설 ‘소쇄원의 피로인’은 정유재란 때 일본으로 끌려간 양산보의 후손들이 고향으로 되돌아오게 되는 과정을 그려냈다”고 말했다.


한편, 송순문학제는 오는 30일 오후 7시 문화회관에서 시상식과 함께 나태주 시인의 문학강연이 진행되며 부대행사로 담양문인협회 시낭송대회, 담양문화원 문학기행, 송순회방연 행사 등 지역 문화예술단체의 문학향연으로 함께할 예정이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bong2910@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