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설리 '남친 주장' 논란 유튜버, '그알' 등장.."연예인, 악플 감내해야"

2019/11/17 01:03:11이데일리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최진리·25)가 안타까운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뒤 “설리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유튜버가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등장했다.지난 16일 ‘그것이 알고 싶다’는 ‘루머의 루머의 루머-누가 진리를 죽였나’ 편을 방송했다.

이날 방송에선 설리가 지난달 14일 세상을 떠나면서 이 사회에 남긴 질문에 대해 다뤘다. 그 가운데 제작진은 설리의 남자친구를 사칭해 논란을 일으킨 유튜버를 만났다.

그는 지난달 15일 유튜브 채널에 ‘설리 남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그는 “현재 남자친구는 아니고 전(前) 남자친구였다”라면서 “설리야 잘 가라. 그곳에선 행복해야 해, 알겠지? 널 하루하루 생각하며 살게. 널 평생 잊지 못해. 설리야”라고 말했다.

영상이 올라온 뒤 설리의 팬들을 비롯한 누리꾼은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이 틈을 노려 유명세를 얻어보려고 하는 것 아니냐”, “조회 수 올리려고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가” “도가 지나치다”라는 등 비난하는 내용의 댓글을 쏟아냈다.

그러자 그는 ‘설리 남자친구 사건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영상을 올리고, “여러분들 많이 놀라셨을 거에요”라며 “설리 팬으로서 추모하는 영상을 올리려는 것이었고, 남자친구라고 얘기한 것은 그만큼 애정을 담아 팬으로 사랑했다는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을 만난 그는 “저는 비방하거나 욕하거나 모욕할 목적은 전혀 없었다. 추모 목적이었다”라며 “남들과는 다르게 해보려 했다. 논란이 커질 줄 몰랐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악성 댓글에 대해 말하고 싶다”며 “솔직히 연예인들이 악성 댓글 갖고 상처받고 이런 거 좀 아니라고 본다. 감내해야 된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설리 씨의 안타까운 소식에 악성 댓글의 영향이 미치지 않았을 것이라고 보는가’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설리 씨가 악성 댓글 때문에 죽었다고 말하진 않았다”라며 “징징대고 그러실거면 연예인 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이에 누리꾼은 해당 유튜버를 비난하면서도 “저 사람과 같은 논리를 펼치는 댓글을 많이 봤다”, “도가 지나친 댓글을 지적하면 ‘팬이냐’고 반문하는 상황도 빈번하던데, 황당했다”, “자신의 폭력을 합리화하려는 말일 뿐이다”, “저 조차도 은연 중에 저런 생각하고 있었다. 이번 방송을 통해 정말 말도 안되는 논리구나 싶었다”, “오늘 ‘그것이 알고 싶다’보고 느낀 게 많았다. 저 분도 방송 보고 많은 걸 느끼셨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