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오신환, 양당에 "준연동형 비례제·공수처 기소권 제한 대타협하자"

2019/12/03 11:55:31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고, 더불어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양당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인 자세를 버리고 열린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서달라"며 이 같이 촉구했다.


그는 "비례성 강화라는 정치개혁의 요구 앞에서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고, 검찰의 권한을 축소·분산시키자는 마당에 기소권·수사권을 무제한 부여하는 공수처를 고집하는 것도 모순"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재수 사건, 울산시장 사건, 우리들병원 등 여러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사건이 많다"며 "한국당 등과 협의해 오늘 중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를 맡았다는 이유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은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도 거듭 밝혔다. 그는 "윤리위 조치는 법률적·실효적 효과가 전혀 없다"며 "어제 국회의장, 각 당 원내대표와도 통화해 (원내대표직은) 국회법 절차에 따라 하는 것이지 정당이 개입한 전례가 없기 때문에 전혀 성립될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와 함께 변혁에 소속된 이동섭 의원은 원내대표 권한대행으로 지명됐지만 맡지 않기로 했다. 실제 이날 회의에는 이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오 원내대표 주재로 진행됐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