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의견

압타바이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참가…바이오기업 역량 강화 나서

2020/01/14 09:21:01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종목홈)가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20'에 참가해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서 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13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다국적 제약사들이 다국적 제약사들이 신약 연구개발(R&D) 성과와 현황을 공유하고, 세계 시장 동향을 파악하는 바이오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컨퍼런스다. 올해 약 480개의 민간·공공기업에서 9000여 명의 참석자가 행사장을 방문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컨퍼런스는 오는 16일까지 이어진다. 

압타바이오 CI [사진=압타바이오 제공]

이번 행사에 공식 초대받은 압타바이오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과 협력 및 기술이전(LO)을 위한 1:1 심층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는 핵심 기술인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과 '압타(Apta)-DC 플랫폼'을 설명할 계획이다. 또 압타바이오는 최근 진행 중인 당뇨합병증 치료제 임상개발과 항암 면역 질환 파이프라인 현황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사업 제휴와 기술이전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압타바이오 관계자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바이오 분야에 정보 교류의 장이기도 하지만 직접적인 기술수출이 이뤄지는 자리이기도 한 만큼 회사 또한 협업 기회를 넓히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특히 회사의 당뇨합병증 치료제 원천기술에 대한 현장 관심이 뜨거웠고, 임상2상에 진입한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 APX-115에서 의미 있는 미팅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압타바이오는 이전에 체결한 라이선스아웃 3건을 포함해 2020년까지 기술이전 누적 5건을 목표로, 글로벌 상위 제약바이오 기업과 지속 협의 중이다. 아울러 회사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를 포함해 유럽 최대 바이오제약 포럼인 '바이오-유럽 2019'(BIO-Europe) 등 세계 규모의 컨퍼런스에 적극 참가하며, 회사 인지도 제고와 유의미한 사업 진척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