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생활

포스트 명절은 ‘옛말’.. "설 선물은 연휴 前에"

2020/01/19 19:21:35파이낸셜뉴스
G마켓 ‘배우자 선물계획’ 조사


명절 직후, 피로에 지친 배우자에게 선물을 주는 '포스트 명절' 트렌드가 이제 옛말이 됐다. 상당수의 기혼남녀가 배우자에게 명절 전에 선물을 주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19일 G마켓이 최근 일주일 동안 545명의 기혼남녀를 대상으로 '배우자 설 선물 계획'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10명 중 7명(76%)이 '선물을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나이가 많을수록 배우자를 위한 설 선물을 더 챙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질문에 60대 이상 응답자 전원이 '선물 계획이 있다'고 답했고, 50대는 90%, 40대는 82%, 30대와 20대는 각각 63%와 40%가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선물을 언제 전달하는 것이 가장 좋겠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64%가 '설 연휴 전'이라고 답했다. '설 연휴 후'라는 응답은 21%, '설 연휴 기간 중'은 15%로 나타났다.

기존 유통가에서 유행했던 '포스트 명절' 트렌드와는 달리 실제로는 5명 중 3명이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배우자에게 선물을 주고, 받는 것이 적기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