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의견

JP모건, 브렉시트 앞두고 佛파리에 빌딩 매입

2020/01/20 09:50:37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이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앞두고 프랑스 파리 지사를 확대하기 위해 빌딩을 매입키로 했다고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JP모건은 이날 파리 중심가인 1구의 루브르박물관 인근 7층 짜리 건물을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건물은 전 BNP파리바 사무실로 사용된 건물이다.


JP모건은 우선적으로 런던의 영업팀을 파리로 옮긴 뒤 뒤이어 트레이딩 직원들을 파리 지사로 이전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브렉시트를 앞두고 유로와 관련된 업무를 하는 팀을 이전한다는 것이 JP모건 측의 설명이다.


현재 JP모건은 런던에 약 1만명, 파리에 260명의 직원을 각각 두고 있다. 이번 개편으로 JP모건은 올해 연말까지 파리 지사 직원 수를 450명 규모로 늘릴 예정이며 이에 따라 규모가 유럽에서 런던에 이어 두번째가 될 전망이다.


키릴 쿠부탱 JP모건 프랑스 지사장은 이번 건물 매입 계획이 브렉시트에 대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프랑스가 노동법 등을 바꾸면서 투자하기에 적절할 것으로 판단했다면서 "이보다 더 투자 적기인 때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블룸버그는 이번 결정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주최하는 범정부차원의 투자 유치 행사인 '프랑스를 선택하세요(Choose France)'를 앞두고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20일 베르사유궁전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200곳의 글로벌 기업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