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요새 손님들 적으니까 편하시겠네"…정세균의 독특한 상인 위로 `논란`

2020/02/14 11:06:30매일경제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재래시장 경기를 살피기 위해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아 상인들에게 독특한 위로의 말을 건네 구설수에 올랐다.

정 총리는 당시 명물거리 점포 4곳을 차례로 방문하며 상인들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정 총리는 이 과정에서 "요새 좀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하겠다", "돈 많이 벌어놓은 것으로 버텨달라"고 위로했다.

이에 야권에서는 정 총리 발언을 질타했다.

김수민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대변인은 14일 "(정 총리 발언은) 가짜뉴스이길 바랄 정도로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망언"이라며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상처를 후벼 파는 조롱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라"고 말했다.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역시 같은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내가 수락산역이나 마들역 상인분들에게 (정 총리처럼) 이러면 무슨 상황이 발생할까"라며 "이게 지금 국무총리의 자영업에 대한 인식"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정 총리가 방문한 신촌 명물거리는 대학생들과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곳이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대학교 개강 연기 등으로 인해 유동인구가 급감해 인근 상인들이 매출 감소 등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지역으로 꼽힌다.

[디지털뉴스국 우승준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