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교육부 간부 17명 새학기 현장점검…"코로나19 대응 집중"

2020/02/17 13:02:00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홍군 기자 = 교육부는 2020학년도 새학기를 맞아 차관 이하 실·국장들이 2월18일부터 3월13일까지 초중등학교와 대학교 현장을 직접 방문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박백범 차관을 비롯한 교육부 간부 17명은 시도 부교육감(초중등학교), 대학 사무국장(국립대학)과 합동 점검에 나선다.

점검분야는 코로나19, 통학안전, 미세먼지, 대학실험실, 기숙사 소방점검, 교내 공사장, 시도별 취약사항 등으로, 분야별 안전점검표를 활용해 꼼꼼히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에 대한 대응과 관련 학교 현장의 개인별 위생교육 준비 상황과 대학의 중국 입국 학생 관리체계 등을 집중 점검한다.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기숙사 엠하우스를 찾아 코로나19 대응상황을 둘러봤다. [사진=교육부] 2020.02.13 kiluk@newspim.com

앞서 교육부는 지난 1월 시도별 학교 현장을 방문해 자체적인 예비점검을 실시했으며, 2월에는 교육청 안전부서 담당과장 연석회의를 열어 시도별 안전취약 사항에 대한 대책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올해는 시도교육청의 취약한 안전 분야를 맞춤형으로 집중 점검함으로써 안전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학교가 가장 안전하고 곳이 될 수 있도록 교육청, 대학과 함께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ilu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