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경주·구미·울진서 변사체 잇따라 발견...경찰, 부검 등 수사 나서

2020/02/17 13:16:34뉴스핌

[경북=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경주와 울진,구미에서 잇따라 변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주말인 지난 15일 오전 11시31분쯤 경주시 감포읍 한 방파제 인근 해상에서 5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숨져있는 것을 인근 해역에서 운항하던 주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북 포항해양경찰서청사 전경[사진=뉴스핌DB]

신고를 받은 포항해경은 시신을 인양해 경주시내 병원으로 옮기고 부검을 통해 사인 규명에 나섰다.

포항해경은 실종자 대조 등을 통해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앞서 같은 날 오전 8시52분쯤 경북 울진군 기성면 한 방파제 부근 해상에서 K씨(60)가 숨진 채 바다에 떠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신고했다.

울진해경은 시신을 인양, 인근 병원으로 옮기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이날 오후 4시30분쯤 경북 구미시 고아읍 소재 한 체육공원 인근 강변에서 L모씨(68)가 숨진 채 강에서 발견돼 주민이 신고했다.

이날 숨진 채 발견된 L씨는 지난 해 12월, 체육공원에서 약 8Km 떨어진 낙동강 상류인 구미시 해평면 숭선대교 부근에서 실종됐었다.

당시 가족들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통해 L씨를 찾지 못하자 경잘에 실종신고했다.

구미경찰서는 L씨에 대한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