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부산본부세관, 1월 부산 무역수지 적자

2020/02/17 13:55:54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윤요섭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올해 1월 부산지역 무역수지가 적자를 기록하고, 원자재 수입은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부산본부세관이 지난달 부산지역 수출입 동향을 분석한 결과,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9.4% 감소한 9억6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수입은 같은 기간보다 18.6% 감소한 11억2000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1억5800만 달러 적자를 보였다.


부산본부세관은 자동차 업계 미국 수출 감소와 중국 내수부진, 한국 설 연휴 등의 영향으로 1월 수출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중국으로 수출한 보건용 마스크는 18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일본과 대만을 제외한 주요 수입국으로부터 수입이 모두 감소했다.


광물·경공업원료·화공품·철강재 등 원자재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21% 감소했다. 원자재 수입은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제영광 부산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 확산이 관내 수출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24시간 통관지원체계 가동, 통관 애로 지원센터 운영, 납기연장·분할납부, 관세 조사유예·연기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와 올해 부산지역 수출입 증감표.(사진=부산본부세관)






영남취재본부 윤요섭 기자 ysy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