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부산 남구 전 의장 7명, 남구갑 출마 김성원 예비후보 지지선언

2020/02/17 13:58:30아시아경제

부산 남구의회 전 의장 7인이 1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김성원 예비후보 지지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김종효기자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종효 기자] 부산 남구의회 전 의장 7명이 제21대 총선 부산 남구갑에 출마하는 김성원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병태 남구 의회 전 의장 등 7명은 1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김 전 의장은 “남구는 앞으로 해결해야 할 현안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실물 경제에 해박한 전문가를 절실히 원하고 있다”며 “산자부에서의 오랜 공직 생활을 통해 많은 실무 경험을 축적하고 최근까지 대규모 원전 수출을 끌어낸 김 예비후보가 적임자”라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부산 남구에서 초·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 법대에 진학한 후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포스코를 거쳐 두산중공업으로 이직해 플랜트수출 담당 부사장을 지냈다.







영남취재본부 김종효 기자 kjh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