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이해찬 "현역의원 20% 교체될 것…혁신공천 필요"

2020/02/17 14:13:00매일경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오는 4·15 총선 공천과 관련해 민주당 현역의원 20% 교체를 시사했다.

이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이번 21대 총선을 두고 "질서 있는 혁신공천이 앞으로도 우리 정당이 가야 할 길"이라며 "시스템 공천 심사와 공정한 경선을 통해 현역 국회의원의 20% 정도가 교체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공천 혁신을 언론에서는 물갈이라고 하는데 사람을 대상으로 그런 용어를 쓰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더구나 특정 지역 의원을 몰아내는 것은 혁신이 아닌 구태 공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들리는 바로는 선거가 끝나고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가 있을 것이라고 한다"면서 "대상이 되지 않게 모든 후보가 선거법을 철저하게 준수해서 모범적인 선거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검찰은 지난 10일 윤석열 검찰총장 주재의 전국 지검장 회의에서 21대 총선을 앞두고 금품수수, 여론조작, 공무원과 단체 등의 불법적인 개입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경향신문 칼럼 고발 사태가 언급돼 주목됐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며 "민심에 귀를 더 열고 경청하며 민생 챙기는 집권여당다운 자세를 더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민주당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 권위주의 정권에 맞선 정당"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월 28일 임 교수는 경향신문에 기고한 칼럼에서 "국민이 볼모가 아니라는 것을, 유권자도 배신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자"며 "그래서 제안한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썼다.

이에 민주당은 임 교수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으나 당 안팎으로 거센 비판이 이어지면서 지난 14일 고발을 취하했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