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日 교도통신 "아베, 작년 5월 김정은에 新평양선언 타진"

2020/02/17 14:15:34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 측에 새로운 정상 간 선언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전달했었다고 17일 교도통신이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해 5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제조건 없는 정상회담'을 하겠다고 표명하면서, 2002년 북일 평양선언을 토대로 새로운 정상 간 선언을 만드는 것도 검토할 수 있다고 북한의 의향을 타진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 측에 "양측 지도자가 바뀌었고 언제까지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 전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 명의의 선언에 토대를 둘 수는 없다"며 "새로운 시대에 어울리는 것으로 하자"며 정상 선언의 서명자를 변경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전했다. 

통신은 "이 같은 타진에 대한 북한의 반응은 전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2002년 9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좌)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 당시 일본 총리가 평양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