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문대통령 "건물주들의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 범정부 차원서 지원"

2020/02/17 14:21:51뉴스핌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기획재정부 등 경제부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와 관련, 자발적 상가 임대료 운동을 언급하며 범정부적인 지원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기획재정·산업통상·중소기업벤처부와 금융위원회의 업무보고를 받고 "소비 위축으로 매출이 떨어진 관광업체와 전통시장, 음식점 등 자영업자들에게 현실적으로 가장 큰 어려움은 점포 임대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금 전주시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의 피해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며 "착한 임대인 운동에 깊이 감사드리면서,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과 함께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도 상생의 노력이 함께 펼쳐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dedanhi@newspim.com

문 대통령은 "경제부처들은 올해 민생과 경제에서 확실한 변화를 보여줄 막중한 과제를 안고 있다"며 "더 어깨가 무거워진 올해, 국민들께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해 경제부처의 활동 중 가장 뜻 깊었던 것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이었다"며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반전시킨 좋은 사례다. 대·중소기업,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의 상생협력과 범부처적인 협업의 경험은 앞으로도 우리가 유사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데 좋은 교훈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코로나19의 대응에서도 범부처적인 협업이 빛났다"며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정부합동지원단을 통한 범부처적인 협업이 지금까지 신종 감염병의 대응에 큰 효과를 보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 불황이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 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끝까지 긴장하며,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도 정부의 대응을 믿고, 각자의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정상적인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으로 복귀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