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김두관 "홍준표, 양산에 오기는 하나…기다리고 있겠다"

2020/02/17 15:53:46아시아경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대체 양산에 오기는 하는 거냐"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홍 전 대표의 양산 출마설이 연일 나오고 있다. 그런데 정작 한국당의 결정은 계속 늦춰지고 있다"면서 "아마도 홍 전 대표와 대권 경쟁을 해야 하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대권욕 때문이 아닌가 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요즘 양산 시내에서는 한국당 후보가 도대체 언제 확정되냐는 것으로 매우 시끄럽다"며 "어려운 경제 현실에서 정책 경쟁을 해도 모자랄 판에 홍 전 대표가 오느냐 아니냐로 소란스러우니 선거운동하는 제가 다 부끄러울 지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론을 통해 홍 전 대표가 양산시로 출마지역을 변경하는 게 확실한 것처럼 알려졌는데 결정을 이렇게 늦추는 것도 지역 주민에 대한 도리가 아닌 듯하고, 나중에 등 떠밀리듯 오신 분은 또 어떻겠냐"고 했다.


김 의원은 "양산시는 역대 딱 한 번, 그것도 인구가 증가해 지난 총선에서 2개 선거구로 나누어진 후에야 겨우 민주당 국회의원이 한 명 탄생했던 곳"이라면서 "모두가 양지라는데 험지 운운하는 것도 민망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은 "홍 전 대표가 오면 저는 아름다운 정책대결을 통해 양산시민의 선택을 받고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삿짐 한쪽에는 꼭 정책 보따리도 챙겨오실 것을 부탁드린다. 저는 기다리고 있겠다"고 했다.


전날(16일) 홍 전 대표는 "밀양으로 내려온 지 불과 17일만인 이번 주 목요일에 13번째로 다시 이사를 가야한다"며 "태어난 고향을 떠나게 되어 아쉽지만 부산·울산·경남(PK) 40석 전체를 석권할 수 있는 요충지인 양산에서 미래통합당의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