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日크루즈선 5명 데려올 대통령 전용기 정오 출발…귀국자 인천공항 내 격리

2020/02/18 12:41:37뉴스핌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는 우리 국민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국내로 이송할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18일 서울공항에서 출발한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인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용기는 오늘 정오 서울공항 출발을 예정하고 있고 오후 4시 일본 하네다공항에 도착해 내일 4시 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뉴스핌] 정종일 기자 = 18일 오전 11시30분쯤 경기도 성남시 소재 서울공항에 자국민 수송을 위해 일본으로 출발하는 공군3호기(VCN-235)가 서울공항에서 대기하고 있다. 2020.02.18 observer0021@newspim.com

현재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우리 국민은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모두 14명으로 이 가운데 일부만 한국에 들어온다. 김 차관은 "귀국 희망자는 우리 국민 4명과 일본인 남성 배우자 1명으로 승객 이외의 승무원이 있기 때문에 선사와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용기에는 외교부 지원인력과 의사·간호사, 검역관이 탑승한다. 크루즈선에 타는 인원은 선내에서 1차 검역을 하고 전용기 탑승 전 과정에서도 의료진의 관찰을 받을 예정이다. 탑승 희망자 중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검진결과가 양성으로 나오거나 의심되는 경우 (전용기) 탑승을 하지 않고 일본 내 의료기관을 먼저 이용하는 절차를 밟을 계획"이라며 "가능하면 교민들의 안전을 최우선 고려하고 방역 상의 위험도 동시에 최소화하는 조치가 균형 있게 고려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교민과 그 가족은 추가 검역을 받은 후 인천공항 검역소의 격리관찰시설에서 14일간 머물게 된다. 귀국 인원이 소수이며 인천공항 시설이 정부운영기관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중수본은 설명했다.

대통령 전용기 공군 3호기가 한국인 이송을 위해 해외로 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탑승 예정 인원이 많지 않고 민항기에 비해 운용비용이 저렴한 점 등을 고려한 결정으로 보인다. 공군 3호기는 VCN-235 기종으로 19인승이며 소음방지 시설과 화장실 등의 시설을 갖췄다.

김 차관은 "원래는 수송기였던 비행기를 탑승할 수 있는 용도로 개조한 기종"이라며 "탑승 동안 안락하게 이동할 수 있는 점도 종합적으로 고려한 대통령과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내용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heog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