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민주당 중·영도구지역 권리당원 과다조회 파장 확산

2020/02/18 13:15:17뉴스핌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8일 중·영도구지역구 공천 방식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중·영도구지역 권리당원 과다 조회로 인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로고=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2019.9.23.

18일 민주당 중·영도구 등에 따르면 지역 당원인 A 씨는 중구청장 보궐선거 공천접수를 이유로 사이트에 접속해 1000여명이 넘는 권리 당원 명부를 조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A 씨는 중구청장 보궐선거에 접수하지 않았는가 하면 국회의원 예비후보 연루설마저 제기되면서 의혹은 더욱 커졌다.

민주당은 예비후보 등록 과정에서 권리당원 25명의 추천서를 제출하도록 했는데, 권리당원 확인 여부를 위해 조회는 최대 50명까지 허용했다.

이 같은 문제점이 불거지자 중앙당은 1차 조사를 벌여 1000여명 이상 조회한 사실을 확인하고 특정 예비후보와는 무관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지난 12일 공관위 예비후보자 면접과정에서 한 예비후보가 이와 관련해 이의를 제기하면서 논란이 다시 재현됐다. 중앙당은 지난 15일 이 지역에 현지실사단을 파견해 예비후보 3명을 대상으로 2차 조사를 진행했다.

일부 당원들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진상규명과 관련자 엄벌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검찰에 고발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1차 연대서명에서 80여명 받아 지난 16일 중앙당에 제출했다.

이에 연루설 의혹을 받고 있는 예비후보 측은 "온갖 소문이 돌고 있지만 본 예비후보와는 무관하다"면서 "상대 예비후보들의 제보도 많이 들어 오고 있지만 가뜩이나 예민한 선거판이 혼탁해질 수도 있어 참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앞서 타 지역 100명 이상 조회한 공천신청자를 대해 경선에서 15% 감산하는 징계를 내린 바 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