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제주시, 중국 자매·우호도시에 코로나19 방역 마스크 지원

2020/02/18 13:16:46파이낸셜뉴스
5000만원 투입 6곳에 이달 중 총 4만여매 전달 예정

제주시청 전경 /사진=fnDB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시는 이달 중 5000만원을 들여 중국 자매·우호도시 6곳에 총 4만여매의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방역마스크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제주시의 중국 자매도시는 계림시·래주시, 우호도시는 곤산시·양주시·훈춘시·의오시다.

제주시는 코로나19 감염자와 자매·우호도시 인구를 감안해 확진자가 없는 훈춘시와 확진자 수가 적은 래주시에 마스크 각 5000여매, 나머지 4곳에 각 7500여매를 보내기로 했다.

문미숙 제주시 교류협력팀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내에서는 마스크 구입이 어려워 강소성 곤산시가 구호물품을 공급할 수 있는 업체 연결을 요청해 오는 등 현지의 절박한 사정을 인식해 자매·우호도시에 마스크를 보내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자매·우호도시에 마스크를 지원함으로써 기존 우호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