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광양시, 배·사과 등 과수화상병 방제 '총력'

2020/02/18 13:29:59뉴스핌

[광양=뉴스핌] 박우훈 기자 = 전남 광양시 농업기술센터는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 배, 사과 재배 농가에 동계방제용 약제 지원과 현장 방문 지도를 한다고 18일 밝혔다.

과수화상병은 세균병으로 배, 사과 등 장미과 식물의 잎·줄기·꽃 등이 마치 불에 타서 화상을 입은 것과 같이 조직이 검거나 붉게 마르는 피해를 주며, 전파속도가 매우 빨라 국가검역병해충으로 관리되고 있는 병이다.

[광양=뉴스핌] 박우훈 기자 = 광양시청 전경 [사진=광양시 ] 2020.02.18 wh7112@newspim.com

최근 경기도 일대에서 발병해 점차 남하가 예상되고, 발생할 경우 큰 피해를 줄 수 있어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광양시는 아직까지 미발생 지역으로, 농가에서는 동계(개화 前) 방제를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이에 시는 올해 배, 사과 재배농가 165농가에 과수화상병 동계방제용 약제를 구입해 오는 24일~28일 5일 동안 배부하고, 농가별로 담당자를 지정해 방제 요령과 과수화상병에 대한 지도를 실시할 예정이다.

박종수 미래농업팀장은 "이번에 지원하게 되는 약제는 동계약제로 개화 전 방제를 철저히 하고 동계방제 후 석회유황합제를 살포할 경우 최소 1주 이상의 간격을 두고 실시해야 한다"며 "예방이 가장 중요한 만큼 전정할 경우 농기구의 소독 등에 철저히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wh711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