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日크루즈선 탑승 한국인 이송할 '대통령 전용기' 정오 출발…19일 오전 김포 도착

2020/02/18 13:56:33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와 일본에 정박하고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하고 있는 한국인과 배우자를 이송하기 위한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18일 정오 서울공항에서 출발했다.


서울공항에서 출발한 대통령 전용기는 이날 오후 4시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항공기에는 의료진, 검역관, 외교부 지원팀이 동행했다.


대통령 전용기는 일본 요코하마에 정박하고 있는 크루즈선에 탑승하고 있는 한국인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태우고 19일 오전 8시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전용기는 오늘 오후 서울공항에서 출발하여 내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으로, 크루즈선에 탑승한 우리 국민 14명 중 귀국을 희망한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등 최대 5명을 이송할 계획"이라며 "이번 이송은 지난 3일부터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많은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우리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이루어진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돌아오는 한국인과 배우자는 인천공항 검역소의 격리관찰시설에 14일 동안 격리된다. 김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유입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하여 지난번과 동일하게 철저한 검역을 실시할 예정이며, 귀국하는 우리 국민과 그 가족은 14일간의 기간 동안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게 될 것"이라며 "이번에 귀국하지 않고 잔류하는 우리 국민들에 대해서도 외교부는 계속 긴밀한 연락을 하며,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수송기로 쓰이는 대통령 전용기는 19인승 비행기로 정부는 귀국 희망자가 소수인 점과 경제성을 고려해 수송기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정부는 크루즈선 한국인 탑승자 중 국내 연고가 있는 사람이 3명이라는 점 등을 들어 국내 이송에 소극적이었으나크루즈선 내 확진자가 454명으로 늘어나고 미국 등 다른 국가에서 전세기를 투입해 자국민을 데려가자 지난 주말 이송을 결정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