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김정숙 여사, 이연복 셰프와 동원시장 방문한 사연

2020/02/18 16:00:31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음성 배 하나 사고요. 음성 배 있으면 사려고요." "계산해 주세요. 딸기도 사시고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면목동 동원전통종합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격려했다. 김 여사는 배와 딸기 등 필요한 물품을 구매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위로했다.


이날 동원시장 방문에는 이연복 셰프와 박준우 셰프도 동행했다. 김 여사는 꿀 40kg을 구입하면서 상인에게 "여전히 어렵다면서요"라고 말했다. 상인은 "수고 많으시다. 감사하다. 감사하다. 사람이 없다. 그래도 열심히 해 주셔서"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농협봉투에 담긴 온누리상품권으로 꿀값을 지불했다.


이연복 셰프가 '김'에 관심을 보이자 김 여사는 "나도 김 사야겠다"면서 구매 의사를 드러냈다. 상인들은 김 여사, 이연복·박준우 셰프와 사진을 찍기도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 여사는 대파 상점을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19 때문에 시장이 침체돼서 장사 어느 정도나 되는지…"라고 물었고 상인은 "처음에는 안 좋았는데 요즘은 많이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연복 셰프는 대파와 관련한 설명을 부탁 받고 "‘기생충’ 상 받았잖아요. ‘짜파구리’ 많이 만들어 먹었다. 근데 거기 채끝살 부담스러우니까 돼지목살 볶으면서 대파 많이 넣고 볶으면서 짜파구리 하면 진짜 맛있다"고 말했다. 박준우 셰프는 "양파 대신 대파를 넣어도 된다. 둘 다 단맛 내는 작물"이라고 설명했다.


백남용 상인회장은 "코로나바이러스 문제가 뭐냐 하면 가짜뉴스 때문에 문제이다. 김정숙 여사님께서 가짜뉴스를 차단시켜 주세요"라면서 "동원시장 가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된다고 가지 말라는 이런 뉴스를 퍼트리니까 대략 3500명 정도 유동 인구가 있는데, 한 2000명 감소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백 회장은 "중기부에서도 손세정제와 마스크, 서울시에서도 손세정제와 마스크, 구청에서 청장님도 막 보내 주시고 소독 철저히 해줘 가지고 그래도 안정이 돼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는 "확진환자라고 그러니 가게 문을 닫아야 되고 이러니 상인되시는 분들이 얼마나 화들이 나셨을까, 속으로 화가 났을까 그런 생각이 막 들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아까 가짜뉴스라고 하지만. 그러니까 또 기피되니까 소외되는 것 같아서 장사는 안 되고, 이런 마음들이 얼마나 힘드실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사실은 시장 오고 가는 것이 죄송했다"고 덧붙였다.


백 회장은 칼국수집이 안전하다는 의미에서 기념촬영을 제안했다. 김 여사는 "확진자가 다녀갔지만 소독하고 나면 끝나는 것인데, 그래서 저도 오늘 칼국수집에 가서 칼국수도 먹으면서 위로도 드리고 위로도 받고, 또 극복, 잘해 봅시다 이런 말씀도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