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이해상충" VS "문제없다"…전자투표 두고 예탁원-증권사 신경전

2020/02/20 01:50:06이데일리
- 미래에셋·삼성證, IB 수임 위한 교두보로 전자투표 서비스
- 예탁원 "주주 개인정보로 전자투표…이해상충 문제있다"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주주총회 전자투표 서비스를 둘러싸고 관련 서비스 기관들의 각축전이 벌어지고 있다. 투자은행(IB) 업무를 따내기 위한 교두보로써 여러 증권사들이 전자투표 서비스를 도입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간 유일한 전자투표 서비스 기관이었던 한국예탁결제원은 가입사를 증권사에 뺏기면서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재 전자투표 플랫폼을 도입한 기관은 △한국예탁결제원(K-eVote) △미래에셋대우(종목홈)(플랫폼V) △삼성증권(종목홈)(온라인주총장) 등 총 세 곳이다. 원래는 예탁결제원의 시스템이 유일했지만 지난해 미래에셋대우가 가세했고 올해는 삼성증권도 서비스를 개시했다. 미래에셋대우와 삼성증권은 서비스 출범 당시부터 무료를 내세웠고, 예탁결제원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를 감안해 전자투표를 활성화 시키겠단 취지에서 올해부터 3월 주총을 여는 상장사를 대상으로 무료로 서비스한다.

이렇듯 증권사들이 돈이 되지 않는 전자투표 서비스에 뛰어든 것은 향후 전자투표를 이용한 상장사를 상대로 IB업무 등을 유치할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전자투표 서비스를 통해 상장사들과 폭넓은 관계를 맺으면 이를 기반으로 나중에 채권발행이나 자금유치 등 IB 업무를 수임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수익을 내기 위한 서비스는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유일한 전자투표 시스템을 갖췄던 예탁결제원은 상장사들이 다른 증권사 서비스를 채택하는 일이 늘어나자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실제 미래에셋대우의 플랫폼을 사용하는 상장사는 현재 180곳 수준으로 전년(99곳) 대비 2배 가량 늘었고, 삼성증권도 단숨에 200곳 가까운 상장사와 계약을 맺었다. 다만 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서비스를 이용했던 상장사 중에 몇 군데가 해지했는지 여부 등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한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전자투표는 주주들의 개인정보를 갖고 하는 것인데 증권사가 서비스를 하게 되면 자신의 고객들 이외의 사람들이 어느 증권사를 이용하는지 등을 알 수 있어 영업상 이해상충 문제가 있다”며 “해외에서도 금융투자업자가 전자투표 서비스에 진입하는 것을 막고 있다”고 말했다. 예탁결제원은 이러한 신용정보 등의 우려를 금융위원회 측에도 전달한 상태다.

다만 금융 당국은 현재 전자투표 서비스에 이해상충 문제 등이 불거질 소지는 크게 없다는 입장이다. 한 금융위 관계자는 “증권사의 전자투표 서비스 관련해 이해상충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는 시장조사 할 때부터 나왔었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전자투표는 증권사에서 평소에 운영하는 서버와 아예 별도로 만들어진 서버에서 운영한다”며 “실무자나 담당자들이 아예 접근이 불가능하며, 그 안의 정보를 확인하고 분석해서 마케팅에 활용하는 것도 원천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