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美 국방부 "주힌미군 근로자 무급 휴직 대비 업무 우선 순위조정"

2020/02/20 05:35:41뉴스핌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국방부는 19일(현지시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타결 지연으로 인한 주한 미군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무급 휴직 시행과 관련, 업무의 우선순위를 정해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윌리엄 번 미 합참 부참모장은 이날 미 국방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주한 미군에서 근무하는) 9000명의 근로자는 꽤 상당한 숫자"라면서 "우리는 협상을 계속하고 있으며, 숫자와 관련해 대규모, 중간규모, 소규모 옵션들이 각각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필요하다면 우리는 이들 근로자가 제공하는 업무의 우선순위를 매겨야 할 것"이라며 "생명과 건강, 안전에 우선순위를 두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18일 주한 미군 사령부 건물에서 최응식 전국주한미군 한국인 노조위원장을 만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잠정적인 무급휴직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최 위원장에게 "할당된 자금은 3월 31일 고갈될 것"이라면서 "방위비 분담금 합의가 없다면 주한미군은 자금을 모두 소진하게 돼 잠정적인 무급 휴직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지난달 29일 방위비 분담금 협정이 타결되지 않아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4월 1일부로 잠정적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는 내용을 통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유엔군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