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 김포시 “확진자 이동경로-접촉자 역학조사”

2020/02/21 12:10:18파이낸셜뉴스
정하영 김포시장. 사진제공=김포시


[김포=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정하영 김포시장은 21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김포시민 2명(부부)이 코로나19 확진자로 오늘 판정됐다”며 “확진자 1명(여)은 확인 즉시 명지병원에서 격리치료 중이고, 나머지 확진자 1명(남)도 이송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2명(부부)은 자녀와 함께 2월15일 31번 환자가 머물렀던 대구지역 호텔 (퀸벨) 웨딩홀에서 친적 결혼식에 참석해 1시간30분정도 머물렀다”며 “확진자 1명(여)은 19일 기침-인후통이 있어 18시경 지역병원 선별진료소에 들러 검체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고 21일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확진검사 결과 최종확진자로 판정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족 중 배우자는 증상은 없었으나 검사 의뢰 결과 21일 확진자로 판정되고 자녀는 음성으로 나와 자가격리된 상태”라며 “김포시는 현재 질병관리본부-경기도 등과 확진자 이동경로 및 접촉자 확인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입장문은 “김포시는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다하고, 추가 확인되는 상황은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즉각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정하영 김포시장이 21일 발표한 입장문 전문이다.

김포시장 정하영입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안타까운 말씀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1월20일, 국내에 코리나19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과 동시에 김포시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선제적 대응을 해왔습니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2월21일 김포시에 거주하는 시민 2명(부부)이 코로나19 확진으로 나왔습니다.

확진자 1명(여)은 확인 즉시 명지병원으로 이송하여 격리 치료 중이고 나머지 확진자 1명(남)도 이송 예정입니다.

현재까지 파악한 사항을 말씀드리겠습니다.

확진자 2명(부부)은 자녀와 함께 2월15일 31번 환자가 머물렀던 대구지역 호텔 (퀸벨) 웨딩홀에서 친적 결혼식에 참석하여 1시간30분정도 머물렀다고 합니다.

15일 결혼식부터 18일까지 대구지역에 머물렀으며 18일 저녁 8시경 자택에 도착하였고, 확진자 1명(여)이 19일 기침, 인후통이 있어 관내 의원에 방문하였으나 접수대에서 선별진료소로 가도록 안내받고 당일 18시경 지역 병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 방문하여 검사가 진행된 사항이며, 2월20일 18시경 1차 양성으로 확인되었고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확진 검사 결과 2월21일 최종 확진자로 판정되었습니다.

가족 중 배우자는 증상은 없었으나 검사 의뢰 결과 2월21일 확진 판정 받았으며 자녀는 음성으로 자가격리된 상태입니다.

현재 김포시는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 경기도 역학조사관 및 감염병지원단과 함께 이동경로 및 접촉자 확인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고 방역소독팀이 투입되어 확진자 자택과 경유지를 방역하고 소독하였습니다.

김포시는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하여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다할 것이며, 추가 확인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