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샌더스 독주 멈추기엔 늦었다"…민주 중도파 긴장

2020/02/26 01:24:16뉴스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상원의원이 경선 초반 독주를 이어가면서 민주당 중도파 의원들이 긴장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샌더스 의원의 좌파 플랫폼으로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으며 샌더스 의원이 민주당 대선 주자가 되면 다른 선출직 선거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한다.

25일(현지시간) CNN은 지난주 샌더스 의원이 네바다주 코커스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민주당 중도파들이 점점 초조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들이 샌더스 의원의 독주를 멈추기 위한 계획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샌더스 의원의 독주를 두려워하는 민주당 중도파들은 샌더스 의원의 극좌 플랫폼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결에서 불리할 수 있다는 점 외에도 경합 지역에서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다른 선출직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다.

마이크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을 지지하는 스콧 피터스(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그는 대통령직을 놓칠 것뿐만이 아니라 우리의 후보들을 위험에 처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밥 메넨데스(민주·뉴저지) 상원의원은 "샌더스가 다른 선출직 후보에게 실질적인 어려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사진=로이터 뉴스핌]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샌더스 의원과 경쟁하는 민주당 후보들이 샌더스 의원의 질주를 멈출 시간이 단 7일밖에 남지 않았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은 이번 주말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최저 2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며 3일 대규모 경선이 치러지는 '슈퍼 화요일'까지 샌더스 의원의 인기가 이어질 경우 다른 후보들이 경선 도전을 멈추지 않는 한 샌더스 의원은 다른 후보들이 따라잡을 수 없는 대의원을 확보하게 된다.

일부에서는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 찰스턴에서 진행되는 대선 토론이 샌더스 의원을 멈출 마지막 기회라는 진단도 나온다.

이번 토론에서 샌더스 의원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 에이미 클로버샤(미네소타) 상원의원, 헤지펀드 출신인 톰 스타이어와 맞붙는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