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일주일도 채 안남은 3.1절…행사 열지 말지 결정 못내린 정부

2020/02/26 02:32:04이데일리
- 6일 뒤 3.1절 6일…아직 행사개최 여부 결정 못해
- 행안부, 중앙정부 행사 등 재난본부 등과 여전히 협의중
- 자체 취소·축소 잇달아…고민하는 지자체 지침 필요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상황에서 6일 앞으로 다가온 3.1절 기념식 행사 개최 여부에 대해 아직도 정부가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전국 지방자치단체는 개별적으로 잇달아 3.1절 행사를 취소하고 있지만, 국경일인 3.1절 기념식이 취소된 전례가 없어 여전히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3.1절 100주년인 지난해 3월 1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열린 3.1운동 만세 행진 행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학생들, 참석자들이 유관순 동상 앞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다.(사진=이데일리DB)
25일 3.1절 기념식 행사를 주관하는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6일 앞으로 다가온 3.1절 기념식 행사 개최 여부나 규모 등에 대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하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위기경보 ‘경계’ 단계까지는 꼭 필요한 행사가 아니면 자제하는 방향이었지만 ‘심각’ 단계로 격상한 뒤에는 아직 구체적인 방향이 정해지지 않았다”며 “재난본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정부가 갈피를 못잡고 있는 사이 일부 지자체가 국경일인 3.1절 기념식으로 자체적으로 취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일부 지자체도 여전히 취소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독립기념관이 위치한 충청남도는 3.1절 행사를 모두 취소했다. 구제역이 전국적으로 확산됐던 2011년 이후 9년 만이다. 유관순 열사 순국 100주년을 맞아 열릴 예정이던 아우내 봉화제도 취소됐고, 서대문형무소가 있는 서대문구, 인천, 강원 강릉, 경북 울진 등 행사 취소가 이어지고 있다.

국경일 기념식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연이어 취소되자 지자체는 정부가 3.1절 기념식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아직 우리 지역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나오는 심각한 상황에서 대규모 행사를 열기는 부담스럽다”며 “국경일 행사 개최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23일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서 위기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하면서 “타인에게, 그리고 국민 일반에게 해가 될 수 있는 방식의 집단 행사나 행위를 실내뿐 아니라 옥외에서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하기도 했다. 서울시도 지난 21일부터 광화문과 청계광장에서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행안부는 3.1절 기념행사가 취소된 전례가 없는 만큼 신중한 입장이다. 보통 3.1절 기념행사는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유족, 국가 주요 인사, 정당·종단대표, 주한외교단, 사회각계 대표, 일반 시민과 학생 등 3000명에서 많게는 1만명 정도 규모로 진행돼 왔다. 지난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장에는 국민 1만명이 초청되기도 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국경일 기념식은 정상적인 상황이면 다 하는 게 맞고 하기로 했다가 취소하면 사유를 받기도 하지만 이번엔 사유를 받지 않고 있다”며 “재난본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워낙 급박한 일들이 많아 구체적인 얘기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어떤 상황이든 준비는 다 하고 있지만 실제로 할지 안 할지는 유동적”이라고 덧붙였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