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수원 이춘택병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지정

2020/02/26 12:01:54파이낸셜뉴스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이어 '두번째 안심병원' 지정
감염병 대응 경험 등 노하우 축적 활용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 수원 이춘택병원은일 1차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25일 전국 40개 병원이 1차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했으며, 이춘택병원은 경기지역 11개 의료기관 중 수원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국민안심병원 운영은 보건복지부 '코로나19 지역사회감염 대응전략'의 후속 조치로, 국민이 코로나 감염 불안을 덜고 보다 안심하고 진료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안심병원 지정에 따라 이춘택병원은 병원 내 감염 위험을 최소화해 환자와 의료인을 보호하기 위해 호흡기 질환에 대한 병원 방문부터 진료 전 과정에 걸쳐 일반 환자와 분리해 진료한다.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에 대해서는 전용 진료구역을 마련해 개인 보호구를 완비한 의료진이 진료하며, 철저한 위생 수칙을 준수한다.

병원내에는 손 세정제와 1회용 마스크 등을 비치하고 전담 감염관리팀이 병원 내 감염예방환경을 개선한다.

또 모든 내원 환자에 대해 병원 진입 전 호흡기 증상, 발열 및 의사환자 해당 여부를 점검하며 ITS(해외여행력 정보제공 프로그램) 및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를 통해 해외여행력을 확인한다.

입원 환자의 안전을 위해 병문안 등 방문객을 전면 통제하고, 제한된 보호자만 병원 출입 허가 절차를 거친 후 출입이 가능하도록 한다.

이춘택병원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돼 철저한 병원 감염관리를 시행한 바 있으며, 코로나19 대규모 감염 이전의 초기단계부터 선제적 대응으로 병원 내 감염을 적극 예방하고 있다.

윤성환 병원장은 "지난 메르스 사태를 겪으며 국민안심병원을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 감염 예방활동을 철저히 했던 것이 큰 도움이 되었다"며 "불안감 때문에 꼭 필요한 치료를 놓치는 안타까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병원 감염 예방 및 관리활동을 실시하겠다"고 전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