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용인 죽전동 거주 30대男 코로나19 확진…분당서 근무

2020/02/26 12:14:53뉴스핌

[용인=뉴스핌] 노호근 최대호 기자 = 경기 용인시에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용인시는 수지구 죽전동 거주 35세 남성 A씨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진단검사는 민간검사기관인 씨젠의료재단이 진행했다.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용인시청]

포스코건설 분당현장에서 근무 중인 A씨는 지난 15~16일 대구를 방문한 직장동료와 지난 20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병상 배정 시까지 B씨를 긴급 자가 격리 조치하고 접촉자 조사에 착수했다.

또 25일 오후1시 A씨의 검체를 채취한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임시 폐쇄했다.

시는 A씨 이동경로가 파악되는 대로 시민들에게 동선 공개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아울러 접촉자 격리 및 방역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용인시에서는 지난 23일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수지구 풍덕천동 거주 27세 여성 B씨로 신천지 신도 확진자와 접촉한 바 있다.

4611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