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예정 부지 3년간 '개발행위허가 제한'

2020/02/26 18:24:58뉴스핌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대전시는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예정 부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개발행위제한 대상 부지는 유성구 금고동 103번지 일원 약 14만 6000㎡이며 제한기간은 내달부터 2023년 2월까지다.

시는 개발에 따른 보상 등 투기 목적의 개발행위를 차단하고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하수처리장 건설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개발행위허가 제한위치 [사진=대전시] 2020.02.26 gyun507@newspim.com

시는 이와 관련해 지난해 12월9일 개발행위허가 제한 공람으로 주민의견을 수렴했으며 이번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해 3월 초 해당 지역을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고시할 예정이다.

개발행위허가 제한사항은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건축물의 건축 및 용도변경·공작물의 설치·토지의 형질변경·죽목의 벌채·토지의 분할 등이다.

단 공공시설로 개발행위제한 목적 및 향후 개발 사업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되거나 재해복구·재난수습 등 응급조치를 위한 개발행위 등은 제한대상에서 제외된다.

박정규 시 맑은물정책과장은 "하수처리장 이전 예정 부지의 무분별한 개발행위를 사전에 차단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도모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는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과 관련해 올해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기획재정부)를 거쳐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3자 공고를 실시하고 내년에 사업시행자 지정과 실시협약 체결 및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1년 착공해 2025년 준공할 계획이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