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정준 사과 “과거 특정정당에 단 댓글 죄송, 악플 멈춰 달라”

2020/03/24 09:33:42매일경제

배우 정준이 특정 정당에 댓글을 단 것에 대해 사과했다.

정준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도 사과 드립니다. 제가 단 댓글이 정준 공인으로 단 댓글이 아니더라도 지금에서는 많은 분들이 알았기에 그 부분은 삭제하고 사과를 드립니다”며 “많은 생각을 하고 어떤 표현이 더 공인으로 좋은 모습일지 고민하다. 사과의 글을 써야겠다 마음 먹었습니다. 통합당 당원 분들이 제 예전 댓글을 보고 불편했다면 그 부분도 사과 드릴께요”라고 적었다.

이어 “저는 정치 적으로 저의 표현을 이용하거나 정준으로 정치에 조금이라도 관여하고 싶은 생각이 없습니다. 이 부분은 꼭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저도 사과를 했으니 이젠 저에게도 그리고 제가 지켜야하고 너무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악플은 달지 말아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라며 “제가 겪어 보니(이젠 어떻게 해야 할지 알았지만) 너무나 큰 고통입니다. 그러니 잘못된 부분 저도 사과했으니 악플러 분들도 더 이상 저에 대해서 악플 달지 말아주세요. 부탁 드립니다”라고 요구했다.

더불어 “하지만 저의 표현의 자유는 인정해주시고 저도 더욱더 성숙한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살아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일로 같이 힘들어 하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너무너무 감사하고 너무너무 힘이 됐습니다”라고 언급했다.

끝으로 정준은 “이젠 여러분들과 즐거운 이야기하고 만남도 가지려 합니다. 통합당 여러분 사랑합니다. 같은 대한민국 분들이니까요. 제가 문재인 대통령님 좋아 하는 것도 인정해 주세요. 그냥 그분이 좋아요, 우리나라 대통령이여서요. 이 표현의 자유는 인정해주세요. 저는 다시 저의 자리로 돌아갑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준은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하지만 정치 비하 악성 댓글을 받았고, 이에 고소한다고 알렸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한 누리꾼이 정준이 과거 한 포털사이트에 작성했던 정치 댓글을 찾아냈다. 이후 논란이 되자 정준은 댓글을 삭제하고 사과하게 됐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