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부산 구·군 모든 주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잇따라

2020/03/26 11:33:33매일경제

부산 기초단체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주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잇따라 지급한다.

부산 기장군에 이어 부산진구와 수영구, 동구가 잇따라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26일 부산진구는 위기에 직면한 서민을 지원하고 침체한 지역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230억원 규모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한다고 밝혔다. 진구는 민생안정 예산으로 주민 36만명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부산시가 추진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50억원을 투입한다. 재난지원금은 4월 9일부터 주소지 주민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세대원 중 대표 1명 또는 각 세대원에게 지급된다. 지급 방법은 신청한 계좌로 현금을 입금하는 방식이다.

수영구도 '수영구형 긴급생활안정자금'을 구민 17만6000명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예비비 49억원과 재난관리기금 18억원, 추경 21억원을 합쳐 긴급생활안정자금에 필요한 예산을 만들었다. 1인당 5만원씩 선불카드 형태로 제작해 주민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선불카드는 3개월 내 사용해야 한다. 지급 대상은 25일 이전부터 지급일까지 수영구에 주민등록을 둔 구민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에 지원될 긴급생활안정자금은 선불카드 준비 기간 등을 고려해 신청과 지원은 4월 말 이후로 진행되며 행정복지센터에서 배부한다.

부산 동구도 동구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인 'e바구페이'로 주민 1인당 5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동구 인구는 모두 8만9000명으로 소상공인을 제외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대상자는 8만여 명이다. 긴급생활지원금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라서 지역 내 소비 효과와 재정투입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형욱 부산 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로 지역경제가 극심한 침체에 빠져 있어 긴급 대책이 필요했다"며 "불요불급한 행사성 경비와 업무추진비 등을 절감해 필요한 재원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 = 박동민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