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구충곤 화순군수, 긴급 생계비 지원 등 종합 대책 담화문 발표

2020/03/26 14:06:58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영균 기자] 구충곤 전남 화순군수가 26일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을 위해 ‘현금성 직접지원’을 원칙으로 삼고 ‘긴급 재난 생계지원금'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구 군수는 “지금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고 비상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신속하면서도, 전례가 없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때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간접지원보다 현금성 직접지원을 확대하는 것이 더 시급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이다”면서 “군 자체 예산 148억 원을 투입해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소득 취약계층에게‘긴급 생활비’ 총 106억 원을 지급, 가구당 최대 100만 원까지 지급할 것”이라며 “지원 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중, 기존에 정부 생활지원을 받고 있는 가구를 제외한 1만 620가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소비 위축 등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총 42억 원의‘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겠다”며 “지역 소재 총 5143개 업체 중 영세업체, 자영업 등 소상공인 4221개 업체가 지원 대상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긴급 생계지원금은 지급 절차를 간소화해 가능하면 4월 안에 지급할 것”이라며 “우리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화순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 소비를 촉진시키고 지역 경제의 선순환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하는 ‘지역경제 살리기 종합 대책' 추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구 군수는 “종합 대책 추진에는 약 204억 원을 투입할 계획으로 이중 지원액은 194억 원, 감면액은 10억 원이다”며 “2달 째 중단되고 있는 노인일자리 임금 12억 원을 선지급하고, 농어민 공익수당도 상반기에 57억 원 전액을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통분담 차원에서 공공건물과 재래시장 임대료, 상하수도 요금·농기계 임대료 등 공공요금과 임대료를 감면, 지원한다”면서 “침체 된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화훼농가 꽃과 농산물 사주기, 공공 일자리와 고용을 늘리는 등 지원 대책을 즉각 시행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대책이 제때 추진되도록 화순군의회가 지원 조례와 예산안을, 27일 임시회에서 처리해 주기로 했다”며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군의회 강순팔 의장님과 의원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과 행정력을 총동원해 코로나19 방역, 군민의 생활안정, 지역 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호남취재본부 김영균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