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미국서 입국한 생후 2개월 남아 ‘확진’

2020/03/28 20:12:03이데일리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경기 안양시에서 생후 2개월 남자 아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안양시는 28일 “의왕시 내손동에 사는 태어난 지 2개월 된 아기가 오늘 새벽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는 관내 16번째 확진자인 이 아기가 엄마, 그리고 서울에 거주하는 엄마 친구와 함께 지난 26일 미국에서 입국해 무증상 상태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발열 증상으로 지난 27일 오후 할머니와 함께 한림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아이는 의왕시에 거주하지만, 안양지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음에 따라 안양지역 확진자로 분류됐다.

시 보건당국은 아기를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아빠가 간호 중이라고 전했다.

보건당국은 아기의 할머니를 자가격리 상태에서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며, 엄마와 엄마 친구도 서울 송파구에서 자가격리한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